Powered by Naver OpenAPI

농산촌유토피아를 아시나요
농산촌유토피아를 아시나요
저자 : 현의송
출판사 : 농민신문사
출판년 : 2020
정가 : 18000, ISBN : 9788979471786
 


저자 / 역자소개

현의송

저자 : 현의송
1942년 전남 영암에서 출생해 1965년 서울대학교 농과대학을 졸업했다.

농협중앙회에 입사해 조사부장, 농촌개발부장, 일본사무소장, 전남지역본부장 등을 역임했으며, 2000년대에는 농협대 교수와 신용대표이사도 지냈다. 농민신문사 도쿄(東京)특파원으로 8년간 활약했으며, 사장도 역임했다.

일본 슈도(修道)대학 객원연구원, 한국어메니티연구회장을 거쳐 한일농업농촌문화연구소 대표, 한국미술협회 회원(서양화), 기독조형연구소 회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저서

_ 《일본의 농업, 농촌, 농협》(삼부문화사, 1991)

_ 《농업을 버리면 자존심도 잃는다》(삼부문화사, 1997)

_ 《키위에서 솔개로》(삼부문화사, 2005)

_ 《밥상 경제학》(이가서, 2006)

_ 《문화를 파는 농촌에 희망이 있다》(농민신문사, 2009)

_ 《6차 산업을 디자인하라》(책넝쿨, 2014)

_ 《블라디보스톡 연해주 기행문》(세창문화사, 2015)

_ 《한국과 일본의 역사인식》(세창문화사, 2019)

역서 및 논문

_ 《농협은 지역사회에서 무엇을 할 것인가》(일본 이에노히카리협회, 1990)

_ 《일본의 지역활성화 사례집》(일본 농림수산성, 1997)

_ 〈대안적 농식품 체계의 비교연구〉(농산촌어메니티연구회, 2009)

미술작품 수상 및 개인전

_ 〈전국 모란 미술대전〉(특선 2회, 2015~2016)

_ 〈대한민국 미술대전〉(입선, 2017)

_ 〈경기도 미술대전〉(입선, 2018)

_ 〈신토불이〉(인사동 백송화랑, 2016)

_ 〈신토불이〉(영암문화원갤러리, 2017)

_ 〈내 고향 신토불이〉(자연미술관, 2017)

_ 〈한국의 농업유산〉(L타워 갤러리, 2019)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저자의 다른 책


목차정보

자작시 유토피아 내 고향
이끄는 말 왜 농산촌유토피아인가
프롤로그 문명사회의 난민, 21세기 인류

제1장 농산촌유토피아의 꿈
농산촌유토피아를 이루자
코로나19로 높아진 농산촌의 가치
코로나19 이후 가족농과 지속가능한 발전
[opinion] 코로나19 시대, 전원 작가의 삶
농토피아, 광암마을의 꿈
전원은 신이 만들었다
원초적 희망이 있는 마을공동체
도시인이 안식 얻는 21세기 도원향
축복받은 녹색 땅
인류 존속 철학, 지렁이 꿈
청소년에게 자연의 추억을

제2장 협동조합 복지사회 ‘쿱토피아’
품격 높은 국가가 되려면
지역순환 공생경제를 이루자
[opinion] 미래사회, 어떻게 디자인할 것인가
유엔의 ‘지속가능한 발전목표(SDGs)’와 협동조합 역할
도원향(稻源鄕)!
석곡농협 건강수명 100세 프로젝트
천년 존속 가능한 협동조합을 위하여!
일본 정부와 농협의 충돌, 일본 농협은 어디로 가나
농협본부장으로서 아쉬웠던 기억

제3장 아름답고 살기 좋은 생태공동체
마을의 위기, 도시의 위기
자연과 인간이 상생하는 사회
[opinion] 1차 산업과 함께하는 유토피아적 사회
농토피아, 눈비산마을 공동체
유기농 농토피아, 문당리
건강수명 늘리는 가벼운 일과 농산물 직매장
음다흥(飮茶興) 음주망(飮酒亡)
유기농업과 농업 6차 산업화

제4장 신토불이와 윤리소비 그리고 농산촌유토피아
로컬푸드와 신토불이 그리고 지산지소
황금자본주의에서 농산촌자본주의로
[opinion] 연대와 공존의 농산촌유토피아 만들자
농산촌유토피아 앞당기는 신토불이 운동
[opinion] 윤리적 소비 시대가 열린다
[opinion] 코로나19 해결 열쇠는 자연 속에 있다
생명밥상 만드는 농부는 성직자
선진국으로 가는 필요조건, 농복연대
[opinion] 코로나19와 일본 농업의 진화 움직임
[opinion] 코로나19로 달라지는 세상

제5장 세계 농산촌유토피아를 가다
스위스 알프스의 아름다운 산촌농가
사막의 꽃, 이스라엘 키부츠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농가 레스토랑 베벵코
예술의 섬으로 변신한 나오시마
지상낙원 같은 생태도시, 일본 아야읍
21세기 도원향, 일본 산촌마을 유후인
지방자치의 묘미, 사쿠라가이도 국도의 역
농촌유토피아 창조하는 홋카이도 시호로농협
코로나19 이후 농촌유토피아 전략 펴는 오야마농협

에필로그 농산촌은 인류를 구할 귀중한 공간
참고문헌

[예스24 제공]

출판사 서평

저자는 “자연과 인간이 친화적 관계를 만들어, 인간이 안식을 얻고 문명의 폐해를 멀리할 수 있는 곳”으로 농산촌유토피아를 제시하며, 이를 찾기 위한 관찰과 여정을 40여 편의 칼럼에 담아 책으로 엮었다.

먼저, 제1장 ‘농산촌유토피아의 꿈’에서는 농산촌이 지닌 원형적 아름다움과 공동체적 가치를 문명사적 관점에서 조명한다. 코로나19는 21세기 인류 문명에는 엄중한 경종이지만, 동시에 농산촌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지역 순환형 사회로 전환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 특히 저자는 ‘농토피아, 광암마을의 꿈’이라는 글을 통해 고향 마을에 대한 절절한 사랑과 함께, 코로나19 이후 우리가 추구해야 할 농촌의 모습을 손에 잡힐 듯 생생하게 그려내고 있다.

제2장 ‘협동조합 복지사회 〈쿱토피아〉’에서는 미래 사회 디자인을 위한 협동조합의 역할을 진지하게 탐색한다. 유엔은 2030년까지 도달해야 할 ‘지속가능한 발전목표(SDGs)’를 정하고 우리가 환경과 빈곤, 불평등 문제를 해결하는 최후의 세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때 중요한 역할을 할 조직이 상호배려와 지역사회 공현을 이념으로 하는 협동조합, 그중에서도 농협이다. 이 장에서는 일본 농협 현실에서 우리가 배울 점, 농민의 경제적ㆍ사회적ㆍ문화적 지위 향상을 위한 농협의 사명 등을 구체적 사례와 함께 모색한다.

제3장 ‘아름답고 살기 좋은 생태공동체’는 국내의 대표적인 생태공동체 마을을 통해 농산촌유토피아의 가능성을 엿본다. 충북 괴산 눈비산마을, 충남 홍성 문당리 등을 둘러본 저자는 ‘1차 산업과 함께 영위되는 건강한 생태사회의 재구축’을 힘주어 말한다. 그래야 자연도, 마을도 회복될 수 있다는 것.

제4장 ‘신토불이와 윤리소비 그리고 농산촌유토피아’는 농산촌유토피아를 앞당기는 다양한 경제적 실천 방법을 살펴본다. 우리나라의 신토불이, 이와 비슷한 일본의 지산지소, 나라 안팎의 로컬푸드 운동과 윤리적 소비 등을 소개한다. 또한 일본 현지에서 보낸 여러 기고문을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일본 농업계의 자성과 실천을 볼 수 있다.

제5장 ‘세계 농산촌유토피아를 가다’는 저자가 취재한 각국의 사례를 엮었다. 스위스 알프스의 산촌농가, 이스라엘의 집단농장 키부츠, 일본의 생태공동체와 이를 이루어온 사람들의 노력을 다각도로 탐색한다. 이를 통해 현실의 농산촌을 이상적인 삶의 터전으로 가꾸기 위해서는 농업ㆍ농촌에 대한 국가적 지원과 이에 대한 국민적 합의가 필요함을 알 수 있다. 또 1930년대부터 ‘농촌유토피아 창조’를 목표로 노력해온 일본 시호로농협의 사례는 농협이 지역 활성화의 주축이 돼 농산촌유토피아를 만드는 과정을 설득력 있게 보여준다.

책에 실린 30점의 그림은 저자의 작품이다. 제주 곶자왈에서 출근하는 의사, 원시림에서 재택근무 하는 IT 직원, 온갖 동물이 노니는 서울 서대문 농협중앙회 인근 풍경, 농업유산으로 지정된 다랭이밭과 둠벙 등에서 농산촌유토피아를 향한 저자의 오랜 염원을 확인할 수 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